(서울=연합뉴스) 김승욱 기자 = “명당이란 게 뭘까요? 지금 사는 그곳, 가족과 소박하게 두런두런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집이 명당 아닌가 싶어요.” 연극 무대와 스크린을 오가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한 배우 유재명(45)이 추석 시즌에 개봉하는 영화 ‘명당’에서 주인공 ‘박재상'(조승우 분)의 조력자 ‘구용식’ 역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냈다. 18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난 유재명은 “지금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기”라고 말했다. “지금까지 영화에서 제가 한 역할 중 가장 비중이 큰 캐릭터죠. 좋은 기회가 생기면서 최고로 바쁜 시절을 보내고 있어요. 전생에 무슨 좋은 일을 했는지 모르겠지만, 한길로 계속 가다 보니 많은 분이 도와주시더라고요.” 일뿐 아니라 사적으로도 중대사를 앞두고 있다. 다음 달 중순 띠동갑인 연하의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. 그는 결혼 이야기가 나오자 얼굴을 붉히며 “최대한 소박하고 특별하지 않게, 심심하게 준비하고 있다”며 쑥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.

중장기적 시야에서 용인출장샵 항공우주, 제약, 김제출장샵 바이오 등 지식기반의 고부가가치 산업을 키우는 것도 포천출장샵 일자리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. 이들 분야는 고용창출에는 시간이 걸리겠지만, 집중적으로 육성해야 미래 일자리를 서산출장샵 확보할 수 있다. 게다가 고부가가치 산업은 여러 경로로 전라북도출장샵 국가 경쟁력에 큰 영향을 미친다. 때마침 오늘 현대경제연구원이 발표한 보고서에 빠르면 이런 고부가가치 산업에서 한국은 다른 나라에 통영출장샵 뒤처지고 있다. 한국의 전주출장샵 GDP 대비 고부가가치 산업의 비중은 2016년 현재 34.6%로 전년보다 1%포인트 떨어졌다. 미국(38.3%), 일본(36.1%), 독일(35.2%)보다 낮다. 중국은 2012년부터 이 분야에서 급속히 성장하고 있으며 2016년에는 35.2%로 한국을 추월했다.

There are no comments yet.

Leave a Comment

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.